사진으로만 봤던 문화재, 이젠 3차원 입체 자료로 본다

0
21

문화재청, 네이버 지식백과 통해 오늘부터 3차원(3D) 콘텐츠 서비스 개시

 

오늘부터 디지털 기술로 제작된 3차원(3D) 문화유산 정보를 네이버 지식백과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와 지난 2014년 맺은 ‘문화유산 가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네이버 지식백과 서비스를 통해 문화유산 정보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 3차원(3D) 콘텐츠를 서비스한다.

이번에 제공되는 3차원(3D) 콘텐츠는 문화유산 멸실이나 훼손에 대비하여 문화재청이 축적하고 있는 3차원 원형기록 자료를 토대로 제작되었으며, 경주 감은사지 동·서 삼층석탑 등 국보 24건과 용연사 금강계단 등 보물 70건, 제주 잣동네 말방아 등 국가민속문화재 3건, 최송설당 상 등 국가등록문화재 3건 등 총 100건이다.

이들 100건의 문화재에 대한 3차원(3D) 콘텐츠는 경량화와 개방형 표준 적용 과정을 거쳐 다양한 기기와 접속환경에서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으며, 시대와 재질, 유형별 검색 등 네이버 지식백과의 다양한 지식검색 서비스와 연계하여 국민들이 쉽게 찾아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김현숙 네이버 지식백과 리더는 “사진과 글자(텍스트) 설명 위주의 단편적 문화유산 정보에 고품질 3차원(3D) 콘텐츠가 추가되면서 문화유산과 관련한 지식백과 서비스의 품질이 대폭 높아졌다”며 “앞으로 문화재청과 협력하여 네이버 지식백과에 3차원(3D) 문화유산 콘텐츠를 계속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국민들이 고품질 디지털 문화유산 서비스를 폭넓게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유산 원천데이터를 개방하고, 민간 협력을 통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전통문화유산을 보존하고 미래 문화자산으로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출처: 문화재청 디지털문화유산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