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독립투사 9명 배출 ‘안동 임청각’ 옛 모습 되찾는다

우리나라 보물 제182호 ‘안동 임청각(安東 臨淸閣)’이 일제강점기 이전의 원래 모습을 찾는다. 문화재청과 경상북도, 그리고 안동시는 앞으로 7년간(2019년∼2025년) 280억 원을 투입해 안동 임청각을 복원·정비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공공청사, 장애인·외국인 등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누구나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청사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공공청사 유니버설 디자인 가이드라인이 마련됐다. 행정안전부는 중앙부처·지자체 공공청사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하기 위한 안내서를 만들어 배포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설...

정부부처 기록물, 모든 부처에서 공동활용한다

이르면 내년 1월부터 각 정부부처가 만든 기록물을 모든 부처에서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국가기록원은 43개 부처의 기록관리시스템을 통합한 클라우드 기록관리시스템(CRMS: Cloud Record Management System)을...

일상에 활력을 더하다…우리동네에 어떤 시설이?

일상생활 속에서 책과 문화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작은 도서관’이 늘어나고 노후화된 도서관이 ‘개방형 휴식공간’으로 변모한다. 이를 위해 내년에 노후한 공공도서관 107개를 리모델링하고, ‘작은...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15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를 일주일간 특별 공개한다. 줄여서 ‘데니 태극기’라고 부르는 이 태극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