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제2회 ‘한복사랑 인천시민 놀이마당’ 개최

0
20

—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로 볼거리·즐길거리 풍성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한복사랑 인천시민 놀이마당’이 오는 16일 오후 3시부터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유산으로서의 한복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한복에 대한 관심을 제고해 한복입기 활성화는 물론 한복 관련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202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2회째를 맞고 있다.

인천시민의 날을 맞아 16일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로 마련돼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먼저 임금님 행차 시 연주했던 행진곡에 풍물을 섞어 만든 ‘힙팝풍물대취타’와 조선시대 선비들이 즐기던 파티를 현대한복을 입고 재현한 ‘도깨비 파티’가 식전행사로 마련돼 관람객들의 흥을 돋군다.

또 ▲전통혼례와 ▲궁중왕가 행진 ▲화관무 놀이마당을 통해 신랑과 신부, 신분과 상황에 따른 쓰개의 쓰임을 연출하고 ▲백의민족 농민들의 행진을 통해 인천 갯가의 삶과 농민과 어민들의 의복을 표현한다.

최근 2022년 ‘한복입기’가 국가무형문화재로 등재됨에 따라 이번 행사가 우리 의복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윤재석 시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 민족 고유 의상인 한복이 지닌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와 중요성을 제고하고 현대사회에 어울리는 한복문화 창조 및 한복입기 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최근 일고 있는 중국의 동북공정으로부터 우리의 한복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한복 관련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22 한복사랑 인천시민 놀이마당’의 관람은 무료이며 행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전통문화뿌리연구소 (010-5454-3739)로 문의하면 된다.

출처: 인천광역시 문화유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