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정착 생생토크 ‘로컬, 내일’ 경남 편 개최

0
28

지역 정착 생생토크 로컬내일’ 경남 편 개최

– 경남 인구문제 도민과 함께 고민청년에게 경남의 매력 알리는 장 마련

– 경남도좋은 일자리 창출정주여건 개선문화·여가 인프라 확충 노력

– 청년 맞춤형 정책…청년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경남 만들기에 최선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7일 TBN경남교통방송 공개홀에서 인구보건복지협회(회장 김창순)가 지역정착 생생토크 로컬내일’ 경남 편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주최하고 경상남도와 TBN경남교통방송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경남의 인구문제(청년 순유출수도권 집중 현상 등)를 고민하는 도민들과 함께 청년이 살고 싶은 경남을 향한 경상남도의 노력과 경남만이 가진 매력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인구보건복지협회 박기남 사무총장을 비롯해 경상남도 청년정책추진단 최윤종 사무관지역 할머니들과 청년을 이어주는 숲속 언니들고마워 할매 박세원 대표공감오래콘텐츠제작소 윤민형 대표경년청년센터 박정의 센터장청년진해기획단 박준용 대표가 패널로 참석했다.

경남에서 태어나고 자란 지역 토박이 및 타지에서 경남에 정착한 청년들로 구성된 패널들은 경남을 향한 진한 애정을 보여주었다그들은 경남은 지역적 매력이 풍부하고다채로운 문화를 창조하고 향유할 수 있는 최적지라며, “소위 할거리와 놀거리가 많은 지역이라고 입을 모았다.

경상남도 청년정책추진단 최윤종 사무관은 경상남도가 큰 틀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정주여건 개선문화·여가 인프라 확충을 통해 청년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경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현재 시행하고 있는 정책들을 소개하였다청년에게는 육아·주거안정을 지원하고 도내 중소기업에는 근무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경남형 청년친화기업 지원사업지역의 자원과 특성 등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한 창업을 시도하는 청년들을 돕는 청년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지원 사업이 대표적이다.

또한경남의 청년 놀거리 및 문화 활성화를 위해 새롭게 시행하는 정책들도 소개하였다상징적으로경남 도민의 집 및 도지사 관사를 청년 감성 문화공간 및 생활문화 예술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시작했다청년을 위한 공연·전시 및 네트워크 공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홍대 거리처럼 청년들이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청년만의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청년 문화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더불어 경남에서 운영 중인 청년정보플랫폼(https://youth.gyeongnam.go.kr)을 소개하였다경남 청년정보플랫폼은 경남의 청년 정책관련 정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청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청년관련 사업 제공신청지원까지 한곳에서 가능한 통합정보 플랫폼이다작년 9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하여 올 6월까지 44만 3,839명이 이용하였으며지난 6월 서비스 만족도 조사결과 89.1%가 만족하는 탁월한 성과를 보였다.

한편박기남 사무총장은 행사에 앞서 3,063명을 대상으로 지역인재 취업 및 우선지원책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선택 시 우선순위가 임금(50.7%), 워라밸(18.1%), 적성 및 성장가능성(2.9%), 정년보장(2.8%), 수평적인 조직문화(1.5%)순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비수도권 지역인재 중 25.4%가 대학 졸업 후 수도권으로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으며직장 만족도는 비수도권 소재지 취업자가 수도권 취업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비수도권 소재지 취업을 망설이게 하는 장애물로 일자리부족임금격차출퇴근거리교통인프라문화시설무연고 등이 많이 언급되었다.

또한지역인재가 비수도권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할 제도로 지역 사업장과 연계한 맞춤형 취업훈련 및 일자리 소개(55.8%), 청년 주택자금지원(19%), 지역 특화사업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 및 각종 투자(10%), 지역 공유대학(9.7%), 청년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4.2%), 기타(1.3%)순으로 응답했다.

김태희 경상남도 청년정책추진단장은 경남 청년들이 일자리·정주여건·여가인프라 등에서 많은 부족함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경남 청년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수요자 맞춤형 정책을 통해 청년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경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구보건복지협회 김창순 회장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경상남도의 청년정책과 지역이 가진 매력이 널리 알려지길 바라며비수도권의 청년인구 유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해법을 찾아가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로컬내일’ 경남편은 추후 경남방송·LG헬로비젼 방송과 인구보건복지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송출될 예정이다.

 

출처: 경상남도 청년정책추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