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권→새책 ‘도깨비책방’ 인기…4월에 한번 더

전국 8곳 및 ‘서점온’ 홈페이지서 운영…2월 3만6000여명 참여 ‘성황’

0
292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4월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맞아 ‘도깨비책방’을 한 번 더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도깨비책방’은 오는 4월26일 문화가 있는 날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전국 8개소 및 ‘서점온’ 홈페이지(http://www.booktown.or.kr)에서 운영한다.

4월 도깨비책방이 열리는 곳은 서울의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과 신도림역 예술공간 고리, 강동아트센터 수원 경기 문화의 전당(잠정), 울산 젊음의 거리(잠정), 충북 청주 철당간, 전남 목포 영산로 메가박스, 제주 중앙로 영화문화예술센터 등이다.

4월 도깨비책방은 3~4월 동안 사용한 공연·전시·영화 유료 관람권은 물론 지역 서점에서 발행한 도서 구입 영수증으로도 도서를 교환할 수 있다.

지난 2월에는 유료 관람권을 인정하는데 결제 금액의 제한이 없었지만 이번에는 신청인이 직접 지불한 현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 금액을 합산해 1만 원 이상인 경우로 제한한다.

다른 사람이 결제하거나 초대권 등 무료로 이용한 관람권, 온라인 및 대형서점에서 발행한 영수증은 합산 대상이 아니다.

‘문화가 있는 날’에 참여한 공연·전시시설에서 관람을 위해 지불한 비용(관람권 및 기념품 구입, 오디오 가이드 대여 등)이 3만원 이상인 경우와 전체 공연·전시·영화 등 관람한 영수증이 5만원 이상인 경우, 문체부가 BC카드사와 함께 출시한 문화융성카드로 결제한 경우에 한해 송인서적 부도 피해 출판사의 서적 한 권을 추가로 더 주는 1+1 특별 혜택이 주어진다.

다만, 이는 8개 현장 교환처에서만 받을 수 있다.

앞서 지난 2월 ‘문화가 있는 날’부터 나흘간 열린 ‘도깨비책방’은 3만 6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4월 ‘도깨비책방’에 참여하고자 하는 출판사는 3월 중 한국서점조합연합회의 공지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여가정책과 02-739-5242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