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종자가 고산 침엽수의 멸종을 막는다!

0
30

 

– 국립산림과학원,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 눈측백, 분비나무 종자 현지외 보존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9월 21일(수)부터 22일(목)까지‘2022년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 종자 수집 기술 현장 설명회’를 동부지방산림청 영월국유림관리소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은 산림 내 식물의 유전자, 종,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해 보호ㆍ관리가 필요한 산림이다.

특히, 현장 설명회가 진행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중 ‘장산1’구역은 1996년 5월 주목, 분비나무, 눈측백, 거제수나무, 물박달나무 5개 수종을 주 수종으로 하여 지정하여 관리되고 있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1990년부터 자생 산림자원의 유전 다양성 확보를 위해 수종별, 집단별, 개체별 종자 및 생체 유전자원을 수집, 보존 및 육성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산림청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 보전?복원 대책」과제 해결을 위해 한반도 자생 고산침엽수 7대 수종(구상나무, 분비나무, 가문비나무, 주목, 눈잣나무, 눈측백, 눈향나무)에 중점을 두고 있다.

구상나무, 분비나무 등 희귀 특산 자생 산림자원의 안정적 현지 외 보존과 건강한 종자 수집?보존, 수종별 장기저장 연구 및 실물 자원확보를 위해 현지 외 보존원을 조성하였다.

자생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의 현지 내?외 보전사업에서 복원재료 육성을 위한 유전 다양성이 높고 건강한 종자를 수집하고, 보존, 활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산림생명정보연구과 구자정 연구사는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 종자수집 및 현장 설명회를 통해 고산 침엽수가 숲에서 사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안정적으로 종자 수집?보존하는 한편, 장기저장을 위한 연구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산림청 연구기획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