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농가 소득 증대 위해 ‘백선’ 느타리버섯 홍콩 시범 수출

0
88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가 경기도지역특화작목발전협회와 공동으로 육성한 백색 느타리버섯 신품종 ‘백선’을 홍콩 시장에 시범 수출한다.

이번 수출은 자재비·인건비 등 생산비 상승과 버섯 가격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느타리버섯 농가의 판로 확대와 해외시장 다변화에 도움을 주고기 위해 기획됐다.

백선 느타리버섯은 버섯갓과 버섯대가 백색으로 기존 느타리와 다르고 단백질과 아미노산 함량이 높아 감칠맛과 식감이 우수한 품종이다. 특히 저장성이 좋아 장기간의 유통과정이 필요한 수출용으로 적합해 최근 미국, 캐나다, 호주 등으로 수출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기준 느타리버섯 수출량 점유율이 전국의 85%에 이르는 국내 대표 주산지로, 홍콩은 도 해외 수출량의 26%를 차지하고 있다.

수출 물량은 11일 화성시 ‘채인버섯 농장’에서 출고돼 13일부터 19일까지 일주일 간 홍콩의 사이잉펀(Sai Ying Pun)가와 코우룽뻬이(Kowloon Bay) 지역에 위치한 2개 대형매장에서 판매된다. 일부는 판촉을 위한 시식회와 무상증정 행사에도 사용될 계획이다. 판매기간 동안 홍콩 소비자들의 버섯 구매 행태와 기호도, 설문조사도 함께 실시하며 결과는 향후 해외시장 개척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해길 경기도지역특화작목발전협회 회장은 “국내 느타리버섯 시장을 넘어 해외시장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농가 판로 확보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구현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국내 느타리버섯 생산의 70%를 담당하는 경기도가 느타리 수출특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수출관련 연구개발에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친환경미생물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