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숙주 의심 야생동물 수입 중지

0
10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숙주 의심 야생동물 수입 중지

환경부-관세청, 박쥐·뱀·너구리·오소리 등 중국서 잠정 수입 제한·통관 보류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박쥐류, 뱀류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숙주 동물로 의심받는 야생동물들을 잠정 수입 중지시키기로 했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해당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는 중국 야생동물의 국내 반입을 잠정적으로 막는다고 29일 이같이 밝혔다.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은 중국에서 바이러스 중간 숙주 동물로 유력하게 지목되고 있는 박쥐류, 뱀류와 과거 사스(SARS)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로 알려진 오소리, 너구리, 사향고양이다.

환경부는 익수목(박쥐류), 뱀목, 개과 너구리, 족제비과의 오소리, 사향삵과에 대한 유역·지방환경청의 관련 동물 수입 허가를 강화하고, 지자체의 수입 허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중단하도록 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이 수입되는 경우 ‘관세법’ 제237조에 따라 통관을 보류하고 환경부의 허가가 없는 경우에는 반송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통관단계에서 생태계 위해가 되는 생물의 국내 반입 차단을 위해 지난해 12월 30일부터 협업검사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기존 인천공항 외에 인천항, 평택항에도 추가로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수입 야생동물에 대한 협업검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최근 질병 관리에서 야생동물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극복하기 위한 야생동물 관리에 힘을 다할 것이며 올해 내 광주광역시에서 개원 예정인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의 역할 수행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