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50, 對폴란드 수출 이행계약 체결

0
9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9월 16일(현지시간) 민스크 마조비에츠키
(Mi?sk Mazowiecki) 시에서 폴란드 군비청과 약 30억불 규모의 FA-50 전투기 48기에 대한 수출 이행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ㅇ 이번 계약은 지난 7월 27일 국내기업들과 폴란드 군비청 간 체결한 총괄계약 중 FA-50 전투기 수출을 실제 이행하기 위한 계약입니다.

  ㅇ 오늘 계약식에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마리우스 브와쉬착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이 참석하였습니다.

 □ FA-50 이행계약 체결은 우리 무기체계의 우수한 국제경쟁력과 윤석열 정부의 강력한 방산 수출 드라이브, 그리고 국내 방산 업체들의 다각적인 협상 노력으로 이룬 결실입니다.

  ㅇ 국내 방산기업들은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참여 등을 통해 사업 수행 역량을 꾸준히 홍보하고, 폴란드와의 신뢰 관계를 구축해왔습니다.

  ㅇ 방위산업 육성은 새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로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6월 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였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ㅇ 특히 블랙이글스 특수비행팀은 7월 폴란드 공군기지에서 개최된 에어쇼에 참여하여 우리 공군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직접 증명하였습니다.

  ㅇ 블랙이글스는 T-50계열 항공기의 초음속 고난도 공중곡예와 우수한 기동성을 선보였으며, 향후 FA-50이 배치될 폴란드 공군부대 단장의 시승도 지원함으로써 폴측의 기종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습니다.

  □ 우리 정부와 업체는 이번 FA-50 수출 이후, 무기체계를 운용·유지하는 단계에서도 양국 간 높은 수준의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ㅇ 우리 공군은 납품 이후 폴란드 공군을 대상으로 FA-50 운용 노하우를 전수하고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양국 공군 간의 협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ㅇ 한국항공우주산업은 폴란드 측과 협의하여 현지에 FA-50 종합정비가 가능한 MRO센터 및 국제비행훈련학교 구축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전투기 생산은 1대당 20~30만 개의 부품이 사용되며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이번 계약 성사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기대가 큽니다. 전투기 1대 수출이 국산 중형차 1,000대를 수출하는 효과에 버금갈 정도입니다.

  ㅇ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이번 수출로 약 10조원에 달하는 산업파급효과가 생겨날 것으로 추산하였으며, 전투기 생산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산업의 고용 창출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지난달 1차 이행계약이 체결된 K2전차와 K9자주포에 이어 FA-50 전투기까지 3종 무기체계에 대한 이행계약 체결이 완료되었습니다.

  ㅇ FA-50은 총괄계약 상 명시된 모든 물량에 대해 이행계약을 체결하였으며, K2와 K9의 경우에는 1차 계약분 외 잔여물량에 대한 추가 계약을 지속 협의해나갈 예정입니다.    <끝>

 

출처: 방위사업청 전력정책과, 유럽아시아협력담당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