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능연기, 안전과 공정성 때문”

0
138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처음에는 정부도 수능을 연기할 수 있다는 생각을 쉽게 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포항 학생들 안전과 공정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포항여고를 방문해 교실에서 수험생들과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아세안 순방 갔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지진 소식을 들었는데 가장 큰 걱정이 수능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포항을 찾은 것은 지난 15일 지진 발생 이후 9일 만이다. 당초 지진 현장을 바로 찾으려 했지만 지진 여파로 순연된 수능이 전날 무사히 끝남에 따라 지진피해를 본 이재민들과 수험생들을 위로하기 위해 포항을 방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수능일이 미리 고정돼 있고 거기에 맞춰서 대학별 입시·학사 일정을 다 세우는 등 나라 전체가 수능 일정에 맞춰서 많은 것들이 되어 있는 상태인데, 시험일을 변경하면 그 자체로 굉장히 큰 혼란들이 생기고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게 되기 때문에 수능을 연기한다는 것은 너무나 중대한 일”이라며 “그러나 정말 만에 하나 지진 때문에 수험장들이 파손돼 불안한 상태가 되거나 다음날 여진이라도 일어난다면 포항 학생들은 시험을 제대로 못 치르거나 불안해서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시의 대성아파트 방문해 피해주민의 손을 잡고 위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시의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피해주민의 손을 잡고 위로하고 있다.

그러면서 “전체 수험생 59만 명 중 포항 지역이 5600명으로 1%가 채 안되지만 학생들 안전의 문제가 있고 잘못하면 불공정한 결과가 벌어질 수도 있다”며 “그래서 연기 결정을 내렸는데, 정말 고마웠던 것은 나머지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이 불평할 만 했는데도 거의 대부분의 학부모들과 수험생들이 수능 연기 결정을 지지하고 오히려 포항 학생들 힘내라고 응원도 보내줘 정말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우리 국민들 마음속에 대한민국이 희망 있고, 늘 소수자들을 함께 배려해 나가는 것이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는 미래의 희망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붕괴 우려가 제기돼 일부 동의 철거가 결정된 대성아파트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 아파트 피해주민을 만난 자리에서 “특별재난지역에 대한 지원 체계가 주택 파손에 대한 보상만 있고 가재도구에 대한 게 없다”고 지적하고 “가재도구를 일일이 다 해 드릴 방법은 없겠지만, 소파나 냉장고라든지 값비싼 것들은 검토를 잘해 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시의 대성아파트 방문해 복구작업에 투입된 해병대를 격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로 붕괴 우려가 있어 폐쇄한 경북 포항시의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복구작업에 투입된 해병대를 격려하고 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이재민 대피소로 사용 중인 포항 흥해 실내체육관을 방문, 피해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문 대통령은 “진작 와보고 싶었으나 총리께서 직접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행안부 장관과 교육부총리 등 정부 부처가 열심히 뛰고 있기 때문에 초기 수습과정이 지난 이후에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 이제야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에게 “안전진단을 해서 계속 거주하기 힘든 건축물들은 하루빨리 철거하고 그분들이 이주해 갈 수 있는 집들을 빨리 제공해 드리는게 중요할 것 같고, 보강공사를 하면 되는 집들은 빨리 복구해서 포항시, 경북도와 함께 중앙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액상화 현상 부분도 얼마나 위험성이 있는 것인지 잘 살펴보고, 지열발전소가 지진에 미치는 영향도 중앙정부가 함께 검토하겠다”며 “학교·서민주거시설과 원전·공단지역·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서두르고 내진보강을 하겠다”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