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i-CON’ 본격 가동

0
289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i-CON’ 본격 가동

AI·시스템반도체·바이오·스마트공장 등 분야서 시범운영

 

인공지능(AI),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기술분야의 중소기업 역량 강화를 위한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이 본격 가동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업종별 전문가들의 토론을 통해 중소기업 연구개발 과제 발굴 및 지원을 추진하는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이 출범한다고 22일 밝혔다.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은 대·중소기업, 대학·연구소, 벤처캐피털 등 전문가가 교류·협력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해 중소기업 연구개발 과제를 발굴·기획하고 투자와 자금, 판로,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한다.

대기업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시장 진출지원, 전략적 제휴·협력과제 발굴을 담당하고 대학과 연구소는 공공기술 사업화 촉진을 위한 기술이전 및 지원, 산학연 협력 과제 발굴을 기획한다. 벤처캐피털 등 금융기관은 발굴한 과제의 사업화를 지원하게 된다.

우선 인공지능(AI),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스마트공장 등 4개 분야에서 시범 운영하며 향후 성과 평가를 통해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개방형 혁신 지원 민관합동 TF’를 운영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진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오는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각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출범 세미나를 개최한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혁신주체 간 칸막이를 해소하고 연결과 융합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i-CON이 발굴·기획한 과제가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분야 전문가와 기업은 AI(코리아스타트업포럼), 시스템반도체(벤처기업협회·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바이오(산학연협회), 스마트공장(이노비즈협회) 등 운영 지원기관을 통해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에 참여할 수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