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관순 열사에 ‘1등급 건국훈장’ 추가 서훈

0
356

정부, 유관순 열사에 ‘1등급 건국훈장’ 추가 서훈

3등급 ‘건국훈장 독립장’ 낮다 지적에 추가 수여…“광복후 애국심 함양 기여”

문 대통령, 삼일절 중앙기념식장서 유족에 훈장 직접 수여 예정

정부가 제100주년 삼일절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최고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결정했다.

국가보훈처는 26일 오전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한 국무회의에서 국민의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정신을 길러 민족정기를 드높이고 국민통합에 기여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가로 서훈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 기념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 기념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그동안 유관순 열사에게는 3등급인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으나, 유 열사의 공적을 돌이켜봤을 때 훈격이 낮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에 보훈처는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최고 훈장인 ‘대한민국장’을 수여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과 국회 특별법 제정 노력 등 사회 여러 분야의 국민적 열망이 있었다”며 훈격 격상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해외에서도 대한민국의 국가적 기틀을 다지는데 크게 기여한 유관순 열사의 자유·평등·인권정신을 인정하고 기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외 유관순 열사의 서훈 상향을 요구하는 열망에 따라 기존 독립운동 공적외 국가보훈처에서 별도 공적심사위원회(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 공적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참석위원 만장일치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심의·의결했다.

당시 공적심사위는 유관순 열사에 대해 “광복 이후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상징으로서 전 국민에게 독립 정신을 일깨워 국민통합과 애국심 함양에 기여했다”면서 “비폭력·평화·민주·인권의 가치를 드높여 대한민국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데 기여한 부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공적을 심의했다”고 설명했다.

훈장은 오는3월 1일  제100주년 삼일절 중앙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관순 열사 유족에게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보훈처는 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과 함께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에 대한 다양한 행사와 기념사업을 통해 100년 전 3·1운동에서 나타난 조국독립과 자유를 향한 정신을 계승하고 국민의 역사적 자긍심을 높일 계획이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